연말정산 미리보기 환급금 기간 간소화 서비스

올해 도입된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 일괄제공 서비스’는 근로자가 간소화자료를 회사에 제출하지 않고, 국세청이 회사에 직접 제공함으로써 연말정산이 더욱 간편해지는 것이 주요 골자입니다.


쉽고 빨라진 연말정산

기존에는 근로자가 일일이 홈택스에 접속하거나 세무서를 방문하여 개인별 간소화자료를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했는데요. 그러나 근로자(부양가족 포함)의 간소화자료 제공 동의만으로 국세청이 간소화자료를 회사에 직접 일괄제공하게 됐습니다.

이를 통해 회사는 국세청으로부터 제공받은 간소화자료 등을 활용해 공제신고서 및 지급명세서를 한꺼번에 작성·제출할 수 있고, 근로자는 간소화자료에 추가·수정할 사항이 있는 경우에만 증명자료를 회사에 제출하고, 소득·세액 공제내역을 체크하는 방식으로 연말정산을 완료할 수 있는데요.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회사는 근로자로부터 간소화자료 일괄제공 신청서를 제출받아, 신청 근로자 명단을 22년 1월 14일까지 홈택스를 통해 등록해야 합니다. 근로자는 1월 19일까지 일괄제공 신청 정보에 대한 체크(동의) 절차를 진행하고, 국세청은 체크 절차를 진행한 근로자의 간소화자료를 회사에 일괄제공하면 됩니다.

특히 일괄제공 서비스는 원하는 근로자에 한해 신청하는 것입니다. 신청을 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기존의 방식대로 홈택스의 연말정산간소화에서 파일을 내려받아 회사에 제출하면 됩니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는 공제항목별 절세도움말(Tip)과 개인별 신용카드 등 이용내역을 사전에 제공해, 근로자의 연말정산 절세계획 수립에 도움을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지난해 연말정산한 금액으로 미리 채워진 각 항목의 공제금액을 수정하면 올해 예상세액을 계산해 볼 수 있는데요.

또 개인별 3개년 세액 증감 추이 및 실효세율에 대한 데이터(그래프) 체크도 가능합니다. 신용카드사로부터 수집한 신용카드·직불·선불카드 등의 결제금액을 이용처별로 구분해 제공합니다.

여기에 일반 도서·공연·신문·박물관·미술관, 전통시장, 대중교통 결제수단·이용처별로 이용 예정금액 등을 입력하면 공제금액과 예상 절감세액이 자동계산됩니다.


연말정산 꿀팁!

특히 올해에는 신용카드 이용증가분에 대한 소득공제가 추가되는 등 연말정산 관련 세법이 개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각종 공제 항목들은 올해가 가기 전에 챙기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신용카드 이용 금액 관련 소득공제입니다. 2021년 신용카드 이용금액이 전년 대비 5% 이상 증가한 경우에는 증가한 금액의 10% 소득공제 및 100만 원 한도로 추가적용됩니다.

예를 들어 총 급여 7천만 원인 근로자가 신용카드를 작년 2천만 원, 올해 3천500만 원(전통시장 300만 원, 대중교통 200만 원 포함)을 이용한 경우 최저 이용금액(7천만 원×25%=1천750만 원)을 초과해 신용카드 소득공제금액은 소득공제 추가분 228만 원을 포함한 총 528만원입니다.

또 야간근로수당 등이 비과세되는 생산직 근로자의 적용 대상 업종이 상품 대여 종사자, 여가 및 관광 서비스 종사자 등으로 확대됐습니다.

공무원 포상금에 대한 과세기준도 명확해지는데요. 국가·지자체 공무원이 공무 수행에 따라 받는 포상금(모범공무원 수당 포함)을 근로소득으로 과세하되, 포상금 중 연간 240만 원 이하의 금액은 비과세로 규정됩니다. 아울러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소득공제 적용기준 역시 통일됐으며 기부금 세액공제도 한시적 5%p으로 확대됐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정보

소상공인 손실보상 신청 및 기간 선지급 500만원

6차 재난지원금 지원대상 지급금액 안내